티스토리 뷰

et al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사용자 aucalme 2018. 5. 21. 10:08

 

 

 

 

 

안녕하세요

샤브샤브입니다

 

 

 

 

 

 

저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를 엄청 좋아하는

팬입니다

 

 

 

 

한국에서 만들어지기 전부터

일본에서 개봉된 두편의 리틀 포레스트를

보고 보고 또 보면서

구입해서 개인 소장 중인데요

 

 

 

 

 

한국에서도 리틀 포레스트가 제작된다고 해서

기대도 되고 걱정도 되는 심정이였습니다

 

 

 

 

 

 

 

일본 리틀 포레스트는

 

 

여름과 가을 2시간

겨울과 봄 2시간으로 상영했는데

 

 

 

 

 

한국 리틀 포레스트는 모든 계절을 포함해

2시간만에 끝나기 때문에

과연 원작의 스토리가 잘 전개될까라는 염려때문이였죠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영화의 스토리는 매우 빈약했다고 생각됩니다

 

 

너무 전개가 빠른거 같기도 하고

주인공의 생각이 잘 녹아나지 않아다고 생각돼요

 

 

 

 

그렇다고 요리하는 과정이 아주 섬세하게 잘 드러나있지도 않는거 같고

사실 영화를 감상하고 나서

조금 실망스럽기는 했습니다

 

 

 

 

그래도 좋았던 것은 바로 영상미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사계절의 모습이 담겨있고

집도 한옥의 매력이 잘 담겨 있고

요리들도 맛있게 예쁘게 담긴거 같아서

좋더라고요

 

 

 

 

 

 

첫번째 음식은 집으로 돌아와 남아 있던 밀가루로 만든

수제비와 배추전입니다

 

 

 

 

 

겨울에 집에 돌아온 주인공에게

딱 맞는 음식이였습니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주인공의 집

주인공의 부엌입니다

 

 

 

 

 

한옥의 매력이 담겨있어서

저는 너무 좋더라고요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일본원작에서는 케이크를 만들어 먹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떡을 만드는 것으로 나오더라고요

 

 

 

저는 이것도 좋았어요

 

 

 

우리나라만의 색이 잘 담겨 있는거 같아서요

 

 

 

치자와 쑥으로 색을 낸 팥시루떡입니다

 

 

 

초록색이 쑥으로 색을 냈던 건지

헷갈리네요 !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겨울밤 직접 만든 막걸리에

김치전과 두부전을 곁들어 먹는 장면입니다

 

 

 

 

 

너무 따뜻해보여요 !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봄이 찾아오고

식탁에도 봄이 왔네요

 

 

 

 

 

참나물과 꽃잎에 치즈를 곁들인 파스타

 

 

 

참나물 맞겠죠 ?

ㅋㅋㅋㅋ

 

 

 

 

음식에 대한 소개가 없이 만드는 장면만 나와서 ;;;

 

 

 

 

 

일본원작에서도 봄꽃을 곁들어 파스타를 먹는

주인공의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먹어보고 싶은 파스타였습니다 !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양배추는 생으로 먹을때 가장 달고 맛있다고 하네요

 

 

 

 

 

엄마가 해주었던 오코노미야키를 회상하며

양배추를 채쳐서 계란과 마요네즈로 버무려

샌드위치를 만든 주인공

 

 

 

 

 

일본 원작에서는 주인공이 양배추로

빵을 만들었는데

결국 오코노미야키 맛이였죠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집을 떠난 엄마가 오랜만에 보내온 편지에 적힌

감자빵 레시피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봄에 핀 꽃과 채소로 만든

튀김

 

 

 

 

일본원작에서도 두릅이며 각종 봄채소들을

주인공이 튀김으로 먹었어요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딸의 기분을 바꿔주기 위해

엄마가 만들어줬던 크렘블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더운 여름에 먹는

시원한 콩국수

 

 

 

 

 

면은 효리네 민박에서 나왔던

오이국수입니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마늘과 마른고추로 기름을 내서 만든

엄청 매운 떡볶이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가을에 밤을 주워

조림을 만들어 두고두고 간식으로 먹는 주인공

 

 

 

 

 

이 음식은 일본 원작에도 나온 음식입니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 (한국편)

 

 

 

 

 

 

 

마지막으로 등장한 요리

 

 

 

 

햇양파의 속을 파서

뭔가 알 수 없는 재료를 채워 오븐에 구운 요리인데요

 

 

 

 

 

노란색 속을 넣는데

뭔지 설명이 없어서 모르겠어요

 

 

 

 

 

 

 

 

 

 

 

 

일본편은 요리를 하는 과정이나 재료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있어서 좋은데

 

 

 

 

 

 

한국편은 그런게 없어서 아쉽습니다

 

 

 

 

물론 홈페이지나 여러 정보를 찾아보면 있겠지만

영화자체적으로 소개를 해주었다면 좋았을거 같아요

 

 

 

 

 

 

 

 

 

여러가지 아쉬움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원작 못지 않게 좋았는데

아쉬워요 ~

 

 

 

 

 

 

 

 

 

 

 

 

 

 

 

 

 

 

 

 

 

 

 

 

 

 

 

 

 

댓글
댓글쓰기 폼